상림은 한자로 上林 - 사람이 만든 자연입니다.

상림은 무려 1,100년전 사람의 힘으로 만들어진 우리 역사 최초의 인공림으로 길죽한 둑을 따라 초록빛의 푸르름을 한껏 자랑하며 천 년의 시간을 보냈습니다. 이숲은 이곳을 찾는 사람들에게 편안한 휴식과 즐거움을 줍니다. 상림은 무한한 가능성, 미지의 세계에 대한 도전과 지혜와 통찰로 자연의 아름다움과 인간의 가치를 담아내는 푸르른 집단을 의미합니다. 상림인은 자연을 향하는 건축을 합니다.

ABOUT

상림은
자연을 향한 건축을 합니다.
건축에 정성을 더하는
그마음을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Read More

SERVICE

PLANNING, DESIGN
ENGINEERING
DEVELOPMENT
SUPPORTING

Read More

PROJECT

보훈중앙병원 장례식장
한동 예산공장
제주첨단과학기술단지 공공임대
세종시 1-1생활권 L1블럭

Read More

CONTACT

찾아오시는길



Read More

SANGNIM ARCHITECTUAL DESIGN GROUP

    티스토리 뷰

    주택디자인│대지│옛것과 새것의 조화
















    옛것과 새것의 조화

    대지에 오래된 건물이나 담장, 수목, 숲, 바위, 구조물 등이 있다면 이것은 분명 새건물 짓는데 방해가 될 수도 있을 것입니다.

    예전에는 담장이 방범의 역할도 하고 방풍의 역할도 했겠지만 현재는 맞지 않습니다.

    그렇다 하더라도 이런 오래된 것을 무조건 없애고 버리기 보다는 새로운 설계에 적절하게 활용할 수만 있다면 건축을 더욱 빛나게 할 수 있을 것입니다.

    기존에 숲이나 수목이 있다면 이것을 가능한 한 살려서 자연과 친화할 수 있는 공간이 되도록 설계하는 것도 방법이 될 것입니다.

    옛것과 새것의 조화. 어떤 이는 그 버려지는 것들 속에서 삶을 살아왔고 그 속에 추억이 있습니다. 그 추억을 되살리는 것도 필요합니다.


    호주의 건축가 Raffaello Rosselli는 낡고 부식된 양철로 만들어진 창고를 작은 스튜디오겸 주거공간인 Tinshed로 재탄생시켰습니다.


    양철로 만들어진 창고는 옛 호주산업의 상징이라고 할 수 있는데, Raffaello Rosselli는 Redfern지역에 유일하게 남아있는 이 창고를 부숴내고 새로운 건물을 만드는 대신 사람들이 과거를 회상하고, 잊지 않도록 외부의 특징을 그대로 살리고 내부에 새로운 기능을 부여하기로 했습니다.

    겉으로 보기엔 어떻게 저기 창문이 있지 싶을 정도로 낡고 녹슨 양철 판들이 힘겹게 얹어져 있는 듯 한 느낌을 주지만 측면과 정면을 지나 안쪽을 살짝 들여다보면 하얀 벽면이 우아한 모습을 드러냅니다.

    내부는 흰색과 합판의 가볍고 맑은 나무색을 활용해 깔끔하게 마무리 했습니다.

    거칠고 칙칙한 외관과 대비되어 더욱 깔끔하고 시원한 느낌을 줍니다.

    Tinshed의 매력은 거친 것과 매끈한 것의 대비, 옛것과 새것의 묘한 조화 그리고 시간의 흐름에 따라 녹이 슬고, 부식되고 수리되는 과정을 통해 끊임없이 변형되어가는 가능성을 내제하고 있다는 점이 아닐까 싶습니다.  호주의 역사 속에 살아온 누군가에겐 옛 산업의 추억을 불러오는 고마운 장소일 것입니다.













    옛것을 너무 좋아하지도 말고

    새것에 너무 매혹 당하지도 말아라

    사라져 가는 자에 대해 너무 슬퍼할 필요도 없고

    새롭게 다가와 유혹하는 자에게 마음이 사로 잡혀서도 안된다


    이것이 바로 탐욕이며 거센 격류이며

    불안 초조 근심 걱정이고

    건너기 어려운 저 욕망의 깊은 늪인 것이다.

    [숫타니파타]


    0 Comment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