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림은 한자로 上林 - 사람이 만든 자연입니다.

상림은 무려 1,100년전 사람의 힘으로 만들어진 우리 역사 최초의 인공림으로 길죽한 둑을 따라 초록빛의 푸르름을 한껏 자랑하며 천 년의 시간을 보냈습니다. 이숲은 이곳을 찾는 사람들에게 편안한 휴식과 즐거움을 줍니다. 상림은 무한한 가능성, 미지의 세계에 대한 도전과 지혜와 통찰로 자연의 아름다움과 인간의 가치를 담아내는 푸르른 집단을 의미합니다. 상림인은 자연을 향하는 건축을 합니다.

ABOUT

상림은
자연을 향한 건축을 합니다.
건축에 정성을 더하는
그마음을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Read More

SERVICE

PLANNING, DESIGN
ENGINEERING
DEVELOPMENT
SUPPORTING

Read More

PROJECT

보훈중앙병원 장례식장
한동 예산공장
제주첨단과학기술단지 공공임대
세종시 1-1생활권 L1블럭

Read More

CONTACT

찾아오시는길



Read More

SANGNIM ARCHITECTUAL DESIGN GROUP

    티스토리 뷰

    카페·제과점 등 내부 발코니 설치해 ‘1·2층 나누기’ 가능해진다

    국토부 건축법 개정안 7월 9일까지 입법예고

     

    토교통부가 제1종 또는 제2종 근린생활시설 중 카페, 제과점 등의 시설에서 1개층 내부를 바닥판과 칸막이로 내부 발코니를 허용한다는 내용의 건축법 개정안을 7월 9일까지 입법예고했다. 이렇게 되면 카페, 제과점 등 휴게음식점 한 개 층을 1·2층으로 나눠 사용할 수 있게 된다. 바닥판과 칸막이를 설치하는 방식으로 상·하부를 나눌 경우 발코니 면적은 용적률에 따른 바닥면적에 산입되지 않는다.
    국토부는 내부 발코니 등의 구획기준도 제시했다. 발코니로 나눈 두 개 층의 각 층고는 1.5미터 이하로 제한했다. 바닥판과 칸막이는 피난에 지장이 없고, 구조적으로 안전해야 한다.
    아울러 국토부는 기존 어린이집에 설치하는 비상계단에 대한 면적산정을 완화하고, 건축물대장의 건축물 용도와 실제 사용 용도가 불일치되는 사례가 없도록 건축물 용도를 학원·영화관 등 다중이용시설로 변경하는 경우 건축물대장에 기재된 용도도 반드시 변경하도록 의무화했다.

     

    <건축물의 거실 내부에 공간구획(발코니) 입·단면도>

    0 Comments

    Leave a comment